0
0

  • books
    IVP(한국기독학생회출판부)
    [개정판]예수님과 함께 걷는 삶
    제품번호 15901226654433
    판매가 9,000   →    8,100
    적립금 450원
    브랜드 IVP(한국기독학생회출판부)
    ISBN 978-89-328-1760-6 03230
    원제 Walk with Jesus
    지은이 헨리 나우웬
    옮긴이 김명희
    판형 130*195 무선
    면수 114면
    발행일 2020년 5월 20일
    배송비 2,500원 (30,000원 이상 주문시 무료 )
    배송구분 [출판사] 개별 배송 상품입니다.
    배송기간 영업일 기준 평균 2~4일 이내 출고
    [도서출판디모데] 도서만 주문 시 오후 2시 이전 주문분은 당일 출고
    태그 생활영성, 영적성장, 예수님, 묵상
    · 선택
    상품합계금액 8,100
    선택하신 상품을 카트에 담았습니다.
    선택하신 상품이 찜목록에 담겼습니다.
    로그인 후 이용바랍니다.
    [IVP(한국기독학생회출판부)] 다른상품
    기독교탐사-핸드북(교
    3,800원
    안식
    9,000원
    일과 성령
    15,300원
    1세기 그리스도인의
    5,400원
    리더가 리더에게: 탁월
    6,300원
    • · 함께 하면 좋아요
    • · 카테고리 베스트
    • · 브랜드 인기
    • · 같이 본 상품




    * 디모데출판사를 제외한 기타 출판도서는 입고 후 발송 되어 업무일 기준 3~4일 소요될 수 있습니다.

    상처 입은 치유자 헨리 나우웬이 알았던

    오늘도 살아 계신 그리스도와 그분의 십자가에 관한 묵상!

     

    예수님은 이천 년 전의 십자가에 머물러 계시지 않는다.

    지금 여기서 우리 함께 하시는 예수님과 함께 십자가의 길을 걸으라!

     

    매우 쌀쌀한 어느 날 아침, 일하러 가기 위해 차를 기다리고 있던 나우웬은 지나가는 트럭 백미러에 치여 갈비뼈 다섯 대가 부러졌고 비장을 잘라내야 했다. 당시에는 모두 불행한 사건처럼 보였지만, 사실 그것은 위장된 축복이었다. 그 일으로 인해 나우웬은 해야 할 일에서 벗어나 예수님과 동료들에게 각별한 주의를 기울일 수 있었다. 이 묵상집은 그가 병상에 누워 있는 동안 예기치 않게 얻은 열매다.

     

    십자가는 우리에게 슬픔과 고통을 보여 주시만 또한 희망을 갖고 절망에 빠지지 않게 한다. 십자가는 예수님 안에, 예수님을 통해 세상과 소통하며 하나 되게 하는 하나님의 사랑이다. 이 책에서 나우웬은 이를 그가 경험한 세상의 고통 및 불의와 연결한다. 그는 말한다. 우리는 애통과 고통과 상실과 고난 속에 있는 세상을 향해 라고 응답해야 한다고.

     

     

    차례

     

    감사의 말

    서문

    서론: 나는 예수님과 함께 걷는다

    1장 예수님이 사형 선고를 받으시다

    2장 예수님이 십자가를 지시다

    3장 예수님이 처음으로 쓰러지시다

    4장 예수님이 마리아를 만나시다

    5장 시몬이 십자가를 지고 가시는 예수님을 돕다

    6장 예수님이 베로니카를 만나시다

    7장 예수님이 두 번째로 쓰러지시다

    8장 예수님이 예루살렘 여인들을 만나시다

    9장 예수님이 세 번째로 쓰러지시다

    10장 예수님의 옷이 벗겨지시다

    11장 예수님이 십자가에 못 박히시다

    12장 예수님이 십자가에서 죽으시다

    13장 십자가에서 예수님을 내리다

    14장 예수님을 무덤 속에 두다

    15장 예수님이 부활하시다

    기도

     

     

    지은이

    헨리 나우웬(Henri J. Nouwen, 1932-1996)

    자신의 아픔과 상처, 불안과 염려, 기쁨과 우정을 여과 없이 보여 줌으로써 많은 이에게 영적 위로와 감동을 준 상처 입은 치유자. 누구보다 하나님과의 친밀한 관계를 원했던 그는 하나님을 사랑하는 법과 인간의 마음에 임재하시는 하나님을 발견하고자 애썼다. 매년 책을 펴내면서도 강사, 교수, 성직자로서 정신없이 바쁜 행보를 이어갔고, 이러한 그의 삶은 19969월 심장마비로 이 세상을 떠날 때까지 계속되었다.

     

    수많은 강연과 저서를 통해, 그리고 무엇보다 자신의 삶을 통해 하나님과 직접 교제하는 모범을 보여 주었다. 자신의 내면을 들여다보기 위해, 하나님을 사랑하고 그분의 사랑을 받는 법을 배우기 위해, 그래서 그 사랑으로 다른 사람들을 부르기 위해 종종 일터 현장에서 물러났으며, 마침내 안착한 곳은 지적 장애인들의 공동체인 라르쉬 데이브레이크(L’Arche Daybreak)였다. 데이브레이크 공동체에서 함께 생활했던 수 모스텔러 수녀는 당신의 고통을 두려워하지 말라, 관계가 힘들 때는 사랑을 선택하라, 서로 하나 되기 위해 상처 입고 쓰라린 감정 사이를 거닐라, 마음으로부터 서로 용서하라는 것이 헨리 나우웬의 유산이라고 요약했다. 그의 유산은 지금도 살아 있다.

     

    1932년 네덜란드에서 태어나 1957년에 사제 서품을 받았다. 1966년부터 노터데임 대학교, 예일 대학교, 하버드 대학교의 강단에 섰으며, 1986년부터 라르쉬 데이브레이크 공동체를 섬겼다. 지은 책으로 긍휼』『세상의 길 그리스도의 길』『영성에의 길』『이는 내 사랑하는 자요』『예수님과 함께 걷는 삶(이상 IVP), 상처 입은 치유자』『영적 발돋움(이상 두란노), 탕자의 귀향』『두려움을 떠나 사랑의 집으로(이상 포이에마) 등이 있다.

     

    출판사 서평

    비아 돌로로사, 십자가의 길을 따라 걷다!

     

    예수님은 팔레스타인 마을 곳곳을 거니셨다.

    하나님 나라를 전하시며 사람들 사이를 거니셨다.

    마침내 그분은 겟세마네 언덕에서 갈보리 십자가까지 걸어가셨다.

    몸소 고난당하시고 죽음을 맛보시고 부활하셨다.

    그분은 지금도 걷고 계신다.

     

    고된 노동에 지친 근로자

    버림받은 고아

    수감되어 있는 정치범

    자식의 주검 앞에서 통곡하는 어머니

    탈진한 까만 피부의 농부

    잔인하게 순교당한 성도

    남편을 잃은 여인과 함께.

     

    예수님은 지금 여기서 우리와 함께

    고통당하시며 걷고 계신다.

     

     

    이 묵상집은 헨리 나우웬이 헬렌 데이비드 수녀가 그린 십자가의 길에 대 한 응답으로 캐나다 온타리오주 리치몬드 힐의 요크 센트럴 병원에서 입원해 있던 3주 동안 쓰였다. 예의치 않은 교통사고로 병원에 있으면서 나우웬은 우리의 깨어진 인간성과 남녀노소, 부와 비천함의 벽을 허물고 하나되게 하는 지역을 돕기 위해 그린 십자가의 길열다섯 점을 통해 예수님의 수난과 부활을 새로운 눈으로 볼 수 있었다. 그는 병상에 누워 있는 동안 이 그림에 주목하면서 십자가를 통해 우리는 예수님이 우리의 형제자매들 가운데서 고통스럽지만 소망 있는 여정을 이어 가시는 모습을 발견한다. 그는 또한 암흑 가운데서 믿음, 소망, 사랑의 표현들을 보았다. 오늘날 우리가 너무 많은 나라에서 목격하는 고통과 기쁨은 성 금요일, 성 토요일, 부활 주일의 그 심오한 신비가 계속 계시되고 있는 것임을!

     

    예수님은 내가 땅에서 들리면 모든 사람을 내게로 이끌겠노라”(12:32)고 말씀하셨다. 모든 시대, 모든 장소에서 온 사람들은 고통받으시고 부활하신 예수님에게로 이끌림 받을 것이다. 진실로 예수님 자신이 받아들이지 않으신 고통이나 기쁨은 없다. 그리고 이 때문에 우리는 그 십자가라는 창을 통해 우리 세계를 볼 수 있고, 안타깝고 끔직한 현실에도 절망하지

    않고 맞설 수 있다. 하나 됨은 고통당하시고 부활하신 예수님의 몸을 통해 가능해진다. 우리 세계는 예수님 안에서, 예수님을 통해서 하나 될 수 있다. 그분은 하나님의 사랑으로 우리 모두를 품으시고, 그분과 아버지가 하나이듯 우리 모두가 하나가 되기를 원하시기 때문이다.

     

    나우웬은 예수님께 우리의 시선을 고정시키고자 이 묵상집을 썼다. 그분은 다수세계와 우리, 가난한 자와 부자, 건강한 이와 병든 이, 멀리 있는 이와 가까이 있는 이, 육체적 고통을 당하는 이와 내면의 고통을 당하는 이 사이에 있는 벽을 허물고자 하시는 분이다. 우리 주변 세상 전역에는 극심한 고통이 있다. 또 우리 안의 작은 세상에도 극심한 고통이 있다. 그러나 모든 고통이 그분께 속해 있으며, 그분은 그것을 영광스러운 상처로 바꾸신다. 그 상처는 그분을 부활하신 우리 주님으로 인식하게 해 줄 것이다.

    이 책을 보고 있는 모든 사람이 예수님의 수난과 부활을 통해 하나님의 임재와 세계 모든 곳에 있는 우리 형제자매들의

    현존 안으로 더 충만히 들어갈 수 있기를 기도한다.

     

     

    책 속으로

    가난한 사람들에 대해 생각할 때마다 내게 떠오르는 이미지는, 등에 무거운 짐을 지고 길을 걷고 있는 사람들의 모습이다. 나는 일생 동안 그리 많이 걷지 않았다. 항상 어떤 한 곳에서 다른 곳으로 나를 데려다준 비행기, 기차, 자동차, 버스가 있었다. 내 발은 땅의 흙먼지와 맞닿은 적이 별로 없다. 항상 나를 편안하게 싣고 가는 운송 수단들이 있었다.그러나 예수님은 걸어 다니셨고 지금도 걷고 계신다. 예수님은 이 마을에서 저 마을로 걷고 계시며, 또한 걸어 다니시며 가난한 사람들을 만나신다. 거지, 소경, 병자, 애통하는 자, 소망을 잃은 자를 만나신다. 그분은 아직도 이 땅에 아주 가까이 계시며 낮의 열기와 밤의 추위를 느끼신다.이 세상의 길과 사막과 거친 곳을 걷고 있는 가난한 이들을 생각하면 겸손(Humility)이라는 단어가 떠오른다. 이는 땅이나 흙을 의미하는 라틴어 후무스’(Humus)에서 나온 말이다. 나는 계속해서 흙이나 땅 가까이에 있어야 한다. 나는 구름들을 바라보며 더 나은 세상을 꿈꾸곤 한다. 그러나 시선을 다시금 이 땅에 두지 않는다면, 함께 걷자고 나를 초대하며 길고 고된 길을 걷고 있는 이들에게로 눈을 돌리지 않는다면, 내 꿈들은 결코 열매 맺지 못할 것이다. 그러나 가난한 이들과 함께 걷는다는 것은 무슨 의미인가? 그것은 나 자신의 가난을 인식하는 것을 뜻한다. 내면 깊은 곳의 상처, 피곤함, 무력함, 내가 죽을 수밖에 없는 존재임을 깨닫는다는 것이다. 바로 거기서 나는 땅과 관련을 맺으며, 바로 거기서 진정 겸손해진다. 그렇다! 바로 거기서 나는 이 땅을 걷고 있는 사람들 모두와 하나가 되고, 나 역시 한없이 연약하지만 고귀한 존재로 사랑받고 있음을 발견한다.

    _1장 예수님이 사형 선고를 받으시다

     

    사랑의 예수님,

    저는 당신을 바라봅니다. 당신은 제 눈을 여셔서 당신의 수난, 죽음, 부활이 우리 가운데서 매일 일어나는 것을 보게 하셨습니다. 그러나 제 안에는 우리 세상을 바라보는 것에 대한 깊은 두려움이 있습니다. 당신은 제게 말씀하십니다. “바라보고 어루만지고 치유하고, 위로하고 위안 주는 것을 두려워하지 말라.” 저는 당신의 음성을 듣습니다. 그리고 고통당하고 있지만 또한 소망을 가지고 살아가는 사람들 속으로 더 깊이 들어갈수록 당신의 마음에 더 깊이 들어간다는 것을 알고 있

    습니다.

     

    사랑의 주님, 고통당하는 세상을 바라보는 일을 두려워하는 것은 제 자신의 염려하는 마음 때문입니다. 저는 제가 진정 사랑받고 있는지, 주님이 저를 안전하게 붙들고 계신지 그래서 다른 사람들의 두려움 가득한 삶과 거리를 유지할 수 있을지 잘 모르겠습니다. 그러나 당신은 거듭 말씀하십니다. “내가 너의 상처 난 마음을 보는 것을 두려워하지 말아라. 너를 감싸 안고 너를 치유하고 너를 위로하고 너에게 위안이 되려 하는 것을 두려워하지 말아라. 나는 너를 한이 없고 조건 없는 사랑으로 사랑하기 때문이다.”

     

    주님, 당신은 온유하시고 마음이 겸손하시며, “수고하고 무거운 짐진 자들아 나 내게로 오라. 내가 너희를 쉬게 하리라

    고 말씀하시는 분임을 제가 압니다.

     

    당신의 수난, 죽음, 부활이 역사 속에서 계속될 때, 제게 소망과 용기와 확신을 주십시오. 당신의 마음으로 인해 제 마음과 고통당하는 당신의 모든 백성의 마음이 하나가 되게 하시고 그리하여 우리가 새로운 삶의 신적인 근원이 되게 하소서.

    아멘.

    _기도 중에서 



    어린이제품 안전특별법이 시행됩니다.
    파이디온스퀘어는 모든 규정을 준수하고 다음세대 어린이들의 안전과 유익을 위해 더 깊이있는 기준을 나누고자 내부적으로 파스가이드를 제공합니다
    14세 이상 사용 취급방법 및 주의사항 안전표시
    파스가이드            


    전자상거래 등에서의 상품정보제공 고시
    품명
    모델명
    법에 의한 인증·허가 등을 받았음을 확인할 수 있는 경우 그에 대한 사항
    제조국 또는 원산지
    제조자
    A/S 책임자와 전화번호 또는 소비자상담 관련 전화번호


    * 도서/ 산간/ 오지 일부지역은 배송비가 추가될 수 있습니다.
    서울, 경기 지역은 통상적으로 1~2일(단, 7-8월은 제외), 그 외 지역은 2~3일 정도 소요되며 도서, 산간 지역의 경우 3~7일정도 소요됩니다.
    주문하시고 오후2시이전에 입금완료(단, 토/일/공휴일 및 천재지변 외) 하시면 당일 출고됩니다.(당일배송아님, 택배사에 당일 인계됨)
    주문하신 날 배송요청되므로 더 빠른 시간내에 받아보실 수 있습니다.
    (단, 토/일/공휴일이 포함된 경우 지연될 수 있습니다. 천재지변으로 인해 배송불가 또는 지연될 경우 별도의 배송기간을 공지해드립니다.)
    [알림]
    성경학교 기간에는 위의 배송일보다 최소2-3일 더 소요됩니다.
    토/일/공휴일이 포함된 경우 지연될 수 있습니다.
    천재지변으로 인해 배송불가 또는 지연될 경우 별도의 배송기간을 공지해드립니다
    파이디온스퀘어는 소비자의보호를 위해서 규정한 제반 법규를 준수합니다.
    결재 후 취소는 상품 발송전에 한해 가능하며 관련문의는 고객센터(070-4018-4040)로 문의해 주시기 바랍니다.
    가상계좌 취소 건의 경우, 환불 받으실 계좌를 꼭 남겨주시기 바랍니다.
    가상계좌 주문은 주문 후 3일이내 송금을 하지 않으면 주문이 자동으로 취소가 되고, 구매자가 원하는 경우 마이페이지에서 바로 취소 하실 수도 있습니다.
    고객 변심 또는 제공해 드린 상품이 문제가 있을 경우 반품/교환이 가능합니다.
    주문상품 오류 및 고객 변심으로 인한 상품반품/교환일 경우 교환요청은 반드시 7일이내에(전자상거래등에 있어서 소비자보호에 관한 법률17조) 신청해주시기 바랍니다.
    교환 및 반품 요청은 마이페이지/주문배송조회에서 교환 반품 신청을 하시면 담당자가 전화를 드립니다.
    상담 받으실 전화번호가 주문자 전화번호와 다를 경우 상담 받으실 전화번호를 메모해 주시기 바랍니다.
    ※ 상품의 교환 및 반품은 담당자와 상담 후 진행하셔야 됩니다. (문의:070-4018-4040)
    - 가상계좌 결재건의 경우, 환불 받으실 계좌를 꼭 남겨주시고,
    - 에스크로 신청 건인 경우, 부분 반품 신청 시에는 (가상계좌, 계좌이체 결제건 모두) 환불 받으실 계좌를 꼭 남겨주시기 바랍니다.
    본사의 배송 착오 등의 오류는 본사에서 택배비를 부담하며, 고객단순변심에 의한 교환 및 반품 왕복 배송비를 부담하셔야 합니다.
    아래와 같은 경우는 반품이 불가하오니 양지하시기 바랍니다.
    1. 고객님의 책임 있는 사유로 상품이 멸실 또는 훼손된 경우
    2. 상품 고유의 포장이 훼손되어 상품가치가 상실된 경우(비닐포장되어 판매된 상품 등)
    3. 상품을 사용하거나, 일부 소비에 의하여 상품가치가 현저히 감소한 경우(이미 사용한 상품, 보관 부주의로 인한 표지 오염 등)
    4. 복제가 가능한 재화등의 포장을 훼손한 경우 (복제가 가능한 재화_ 음반 등)
    - 포장이 개봉된 음반의 경우 복제가 가능하므로 반품불가품목임(포장훼손이 안된경우 반품/교환 가능)
    5. 판매/생산방식의 특성상, 교환/반품시 판매자에게 회복할 수 없는 손해가 발생하는 경우
    (주문접수 후 개별생산, 맞춤 제작등 예: 현수막)
    상품 택(tag)제거 또는 개봉으로 상품 가치 훼손 시에는 7일 이내라도 교환 및 반품이 불가능합니다.
    저단가 상품, 일부 특가 상품은 고객 변심에 의한 교환, 반품은 고객께서 왕복 배송비를 부담하셔야 합니다.(제품의 하자,배송오류는 제외)
    파이디온스퀘어 소개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용약관  |  이용안내  |  고객센터  |  회원탈퇴  |  입점신청  |  동역자구함  |  해외쇼핑
    사단법인 파이디온선교회 | (06588) 서울특별시 서초구 서초대로 141-25 (방배동 882-33) 세일빌딩 7층 | 대표전화: 070-4018-4040 | Fax: 031-902-7750 사업자등록번호: 120-82-11049 | 통신판매신고 제2013-서울서초-1466호 | Mail: pas@paidionsquare.com | 대표: 한규철 | 개인정보책임관리: 김상동 | Hosting by 심플렉스인터넷(주) | ⓒ 2010 PAIDIONSQUARE. All rights reserved.